본문 바로가기

‘도리화가’ 수지, 11월 25일 개봉 확정… 수지가 연기하는 조선 최초 여류소리꾼은 과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16:46
기사 이미지

도리화가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도리화가’ 수지, 11월 25일 개봉 확정… 수지가 연기하는 조선 최초 여류소리꾼은 과연?

배우 류승룡, 배수지 주연의 영화 '도리화가'가 베일을 벗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20일 "'도리화가'가 11월 25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며 티저 예고편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의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판소리는 남자만의 전유물이었던 시대, 판소리의 대가 신재효가 설립한 조선 최초의 판소리학당 동리정사에 한 소녀가 나타난 순간을 담았다.

수지는 오직 소리가 하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시대의 금기를 깬 앳되고 풋풋한 진채선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광해, 왕이 된 남자'의 허균, '명량'의 구루지마에 이어 세 번째로 역사 속 실존 인물을 맡아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 외에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이 출연하고 이종필 감독이 연출한다.

'도리화가'는 11월 25일 개봉할 예정이다.

‘도리화가’ ‘도리화가’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