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종원 칼국수 "비법 알려주면 안 되는데…" 레시피 보니 '라면 끓이듯 간단' '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15:00
기사 이미지

[사진=tvN 캡쳐] 백종원 칼국수 "육수는…" 특급 레시피 보니 '라면 끓이듯 간단'


백종원 칼국수 "육수는…" 특급 레시피 보니 '라면 끓이듯 간단' '

집밥 백선생' 백종원이 육수를 우려내지 않고도 제대로 된 칼국수 레시피가 공개돼 화제다. 20일 방송되는 tvN '집밥 백선생'에선 쌀쌀한 날씨에 제격인 칼국수 만든다.

백종원은 "육수로 가장 구하기 쉬운 재료가 멸치"라며 집에서 쉽게 해먹을 수 있는 멸치 육수의 칼국수 레시피를 전수할 예정이다.

특히 방송에서 백종원은 멸치 육수를 따로 내지 않고도 순식간에 멸치 칼국수를 끓여내는 특급 비법을 선보여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막힌 발상의 전환을 통해 거의 라면을 끓이듯 간단하게 칼국수 한 그릇을 만들어내 제자들의 감탄을 자아낸 것이다.

간단하게 끓인 칼국수였지만 맛은 그야말로 일품인 칼국수 국물을 맛본 송재림이 "그동안 멸치를 너무 하대했다. 그런 취급을 받을 멸치가 아니었다"고 말하며 엄지를 치켜들었을 정도였다. 백종원이 "나만 쓰는 비법이라 알려주면 안 되는데"라 말할 정도로 자신감을 보인 초간단 칼국수 비법이 과연 무엇일지는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칼국수 편에선 사전 교육 없이 펼친 칼국수 요리 대결에서 김구라와 윤상, 송재림과 윤박이 면이 다 끊어지고 엉겨 붙는 등 실수를 연발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백종원은 "칼국수 면은 쉽게 끊어질 수 있어 조심해서 다뤄야 한다"며 칼국수 면을 다루는 팁도 상세하게 알려줘 유익함을 더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백종원 칼국수 "비법 알려주면 안 되는데…" 레시피 보니 '라면 끓이듯 간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