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시대 대비 북한 건축 실태부터 알아야”

중앙일보 2015.10.20 01:43 종합 2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의(衣)와 식(食)은 바로 바꿀 수 있고 공급이 가능하지만 주(住)는 다른 문제입니다. 주거·건축 분야에도 치밀한 통일준비가 필요한 이유죠.”

김광우 대한건축학회장 주문
“평양도 10% 부동산 중개료 있어”

 김광우(63·서울대 건축학과 교수·사진) 대한건축학회장은 19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우리 건축계가 통일시대를 내다보는 비전과 대비가 부족했던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1980년대 말 경기도 분당 신도시 등에 200만 호 주택을 지을 때도 인력·건자재 부족에 바다모래 사용논란까지 벌어졌다”며 “2400만 인구의 북한을 재건하는 건 더 복잡한 문제”라고 말했다. 정부가 주도면밀한 청사진을 갖고있어야 하고, 학계와 민간 업계가 북한 건축 실태를 알고 진출구상을 세워야 한다는 뜻이다. 김 회장은 “우리도 연탄을 쓰는 2~3층 아파트에서 10~20층을 거쳐 50층이 넘는 초고층 아파트까지 건축이 진화했다”며 “갑자기 남한의 건축·주거방식을 북한 주민들에게 제공하면 그들이 냉난방비도 부담하지 못하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올해 건축의 날 행사 주제를 ‘통일건축, 우리의 미래’로 제시했다. 지난 5일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 기념식에선 북한·통일 건축을 주제로 토크콘서트도 열었다. “평양에서도 우리처럼 아파트를 사고팔고, 부동산 중개인이 있어 거래가의 10%까지 수수료를 챙긴다”는 말에 참석자들은 관심을 보였다.

 김 회장은 “성장 둔화와 인구 고령화 등으로 국내 건설시장은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며 “남북 통일 시대의 도래는 그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통일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