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재라 봉사상 시상식 열려

중앙일보 2015.10.20 00:58 종합 2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유한재단이 19일 오전 서울시 유한양행 본사에서 제24회 유재라 봉사상을 시상했다. 이 상은 자신의 전 재산을 유한재단에 헌납한 고 유재라 여사(유한양행 설립자 유일한 박사의 딸)의 뜻을 기리기 위해 1992년 제정했다. 올해 수상자들(사진 왼쪽부터 조운자 수녀·박현숙 회장·이이순 봉사원·정미숙 교사)이 유한재단 이필상 이사장(사진 가운데)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유한재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