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8인치 스마트폰 내놓은 레노버

중앙일보 2015.10.20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걸그룹 EXID 멤버 하니가 19일 레노버의 ‘팹플러스’를 손에 들고 있다. [뉴시스]

세계 1위 PC 회사인 레노버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구글로부터 모토로라를 인수한 레노버가 한국에서 스마트폰을 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늘부터 ‘팹플러스’ 온라인 판매
작은 화면 만들어 한 손으로 조작

 한국레노버는 화면을 6.8인치로 키운 대화면 스마트폰 ‘팹플러스’를 출시한다고 19일 발표했다.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장점을 결합시킨 ‘패블릿’으로 20일부터 온라인 마켓인 11번가를 통해 39만9000원에 판매된다. 언록(unlock) 형태로 판매되는 이 제품은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사용 가능하다.

 PC 제조사의 경험과 모토로라의 스마트폰 기술을 합쳐 만든 이 제품은 대표적인 패블릿인 5.7인치 갤럭시노트5보다 1.1인치 화면이 더 크다. 풀HD(초고화질) 디스플레이에 전면 500만, 후면 1300화소 카메라를 장착했다. 듀얼 유심 기능에 기본 용량은 32GB(기가바이트). 최대 24시간 연속 통화가 가능한 배터리에 업계에선 처음으로 돌비 애트모스 기능을 적용해 음질을 높였다.

 한 손 조작이 가능하도록 한 기능은 눈길을 끌었다. 화면에 C자를 그리면 원하는 방향으로 작은 화면이 만들어진다. 가령 오른손잡이 이용자가 전화번호를 누른다면 다이얼패드 화면이 누르기 쉽게 오른쪽으로 쏠리는 식이다. 이 작은 창은 원하는 대로 크기를 조절할 수도 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