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신정동 살인사건, 생존자가 기억하는 엽기토끼가 실마리?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00:01
기사 이미지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SBS‘그것이 알고싶다’가 10년 전 벌어진 서울 양천구 신정동 납치 살인사건을 재조명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05년 두 차례, 2006년 한 차례 벌어진 서울 신정동 살인사건에 대해서 다뤘다.

17일 방송에서 제작진은 2005년 6월과 11월 벌어진 신정동 살인사건의 실마리를 얻고자 현장을 직접 방문했다.

특히 이날‘그것이 알고싶다’는 2006년 5월 임시공휴일에 벌어진 세 번째 신정동 납치사건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당시 남자친구를 만나러 외출했다가 괴한에 납치됐다는 A 씨가 탈출에 성공한 생존자였기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A 씨는 납치 당시의 기억을 밝혔다. A 씨는 “끌려간 집안에 범인 말고 다른 한명이 있었다. ‘왔어’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범인이 화장실 간 사이 도망쳐 2층으로 올라갔다. 신발장에 엽기 토끼 스티커가 붙어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안에 끈도 많았다. 그 끈으로 날 묶으려해 똑똑히 기억한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