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폰6s, 사전예약 첫 날부터 놀라운 반응…아이폰6 돌풍 재현할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00:01
기사 이미지

아이폰6s. [사진 애플 공식 홈페이지]


아이폰6s, 사전예약 첫 날부터 놀라운 반응…아이폰6 돌풍 재현하나?

아이폰6s 반응이 뜨겁다.

아이폰6s가 사전 예약을 시작으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3대 이통사가 예약가입을 시작한 19일 접수 개시 얼마 되지 않아 일부 물량이 소진되는 등 지난해 아이폰6 돌풍을 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고가는 아이폰6보다 높아졌지만 소비자들은 크게 상관 없다는 반응이다.
기사 이미지

아이폰6s. [사진 애플 공식 홈페이지]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9시 아이폰6s와 아이폰6s 플러스 예약가입 시작 30분 만에 1·2차 가입을 완료됐다. 1차 예약가입 고객은 23일 출시 당일 개통 가능하며, 2차는 24일 개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3차 예약가입은 수량에 관계없이 2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KT는 예약가입 시작 10분도 되지 않아 5만대 사전 예약을 조기 마감했다. KT 가입자 1만명에 한해 진행한 문자 예약 서비스는 개시 2초 만에 마감했다. KT는 10시 30분부터 올레샵에서 예약 가입을 재개했다. 전국 올레 매장에서는 접수 마감 없이 계속 예약 가입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3일 정식 출시 날 제품을 개통할 수 있는 1차 예약가입이 5분 만에 마감됐다. 이날 12시부터 2차 예약가입을 받기 시작했다.

애플이 이통 3사에 공급한 아이폰6s·6s 플러스 초도 물량이 어느 정도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초도 물량은 정식 출시 전에 이통사에 공급하는 물량이다. 업계는 지난해 아이폰6 초도 물량이 10만대 이상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아이폰6s도 비슷한 물량이 풀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아이폰6s. [사진 애플 공식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아이폰6s. [사진 애플 공식 홈페이지]

기사 이미지

아이폰6s. [사진 애플 공식 홈페이지]


지난달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된 아이폰6s와 아이폰6SPlus는 1천200만 화소 카메라를 장착해 카메라 성능을 향상시켰다. 사용자가 앱을 누를 때마다 그 강도를 인식해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3D 터치' 기술과 촬영 당시의 순간을 동영상으로 담아주는 '라이브 포토' 기능을 새롭게 탑재했다. 또 기존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등 3가지 색상 외에 로즈 골드 색상이 추가됐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래도 역시 아이폰" "5s 2년 썼으니 갈아타야지 아이폰6s로" "이 날만을 기다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이폰6s'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아이폰6s'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