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춘자 작가들도 놀란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20 00:01
기사 이미지

[사진 복면가왕 춘자]


‘일밤-복면가왕’에서 편지의 정체가 베일을 벗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이 밤의 끝을 잡고'와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가 이상은의 '언젠가는' 을 선곡해 1라운드 듀엣 대결을 펼쳤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58대 41표로 '이 밤의 끝을 잡고'가 2라운드로 올라갔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는 솔로곡으로 故(고) 김현식의 '사랑 사랑 사랑'을 부르며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는 춘자였다.

춘자는 김성주의 "강한 이미지 때문에 겪는 편견이 많을 것 같다"라는 물음에 "센 이미지가 강해 인터뷰하는 작가님들도 깜짝 놀라시더라"라며이어 춘자는 "제가 옆머리도 파고 올 줄 아셨나 보다. “난 사실 보들보들하다. 그러나 구두가 불편하다. 발톱에도 어제 매니큐어를 발랐다”고 깜짝 변신에 대해 설명했다.

춘자는 “왜 나를 한명도 못 알아볼까. 진짜 재미있다”며 “요즘 DJ로 활동하다보니 가수로서 노래를 부를 기회가 없다. 안무도 전해드리고 노래도 부르고 싶어서 겸사겸사 출연했다. 여자가 되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출연소감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