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소기업 사물인터넷 밀어주고 끌어주고

중앙일보 2015.10.19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LG유플러스 사물인터넷(IoT) 인증센터 직원들이 지난 16일 와이파이 신호와 가전 제품의 연결 상태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하이 유플, 가스락 잠가줘. 전등은 켜주고”

엘지유플러스 IoT 인증센터
시험실 무상 제공, 기술 공유

 연구원의 목소리를 감지한 음성인식 허브가 신호를 보내 가스 밸브를 돌리고 불을 밝힌다. 현관 앞에 설치된 스마트 패드가 몸무게를 재 주인이 돌아온 것을 확인하고 자동으로 TV를 작동한다. 16일 대전 유성구 가정동에 문을 연‘ LG유플러스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 인증센터’에선 이런 시험이 한창이었다. 여러 중소기업의 아이디어 IoT 제품을 다양한 환경에서 시험해보는 것이다. 약 500㎡ 공간에 무간섭(차폐) 시험실, 음성 명령 시험실, 고객 환경 시험실을 만들었다. 제품이 가정에서 잘 작동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30평형(99㎡)대 아파트형 시험실도 있다. 시험실에서 멀쩡히 작동하다 구매자의 집에선 되지 않아 곤란을 겪었다는 중소 업체의 경험담을 참고한 결과다.

 인증센터에선 소음·온도·방해 전파의 정도를 다양하게 설정해 어떤 상황에서도 IoT 제품이 잘 제어되는 지를 살핀다. 시험 공간이 불충분해 어려움을 느끼는 중소기업들은 앞으로 이 시설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보유한 통신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교육도 지원한다.

 통신사가 중소기업체를 위한 시험 시설을 만든 배경엔 IoT 관련 제품이 많을수록 LG유플러스가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홈 IoT’ 구현을 앞당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자체 제품 개발은 한계가 있어 최대한 많은 중소기업체와 협력과 상생이 필수다. 제품이 많을수록 통신사가 제공할 서비스가 다양해지고, 궁극적으로 더 많은 가입자를 유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는 IoT를 활용한 애완동물 자동급식기(오픈브레인테크 제작) 등 현재 인증센터에서 시험 중인 10여 개의 중소기업 제품이 ‘LG유플러스 IoT 인증마크’를 달고 출시될 예정이다. LG 유플러스는 내년엔 센터를 통해 40여 개 IoT 가전 제품이 인증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센터의 인증 마크로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은 중소기업 제품의 신뢰도를 높이고 해외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0년까지 국내 중소기업 500곳이 인증센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LG의 목표다.

대전=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