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민병헌-이종욱 3번 대결의 승자는

중앙일보 2015.10.18 17:26
3번 싸움에선 두산이 이겼다.

김경문 NC 감독과 김태형 두산 감독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평소와 비슷한 라인업을 내세웠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이종욱과 민병헌이 들어선 3번이었다. 전날 미디어데이에서 나성범을 5번으로 낼 것을 어느 정도 암시했던 김경문 감독은 이종욱-테임즈-나성범으로 클린업트리오를 꾸렸다. 김종호-박민우-이종우까지 발빠른 좌타자들을 배치해 테임즈 앞에서 많은 주자를 내보낼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한 선택. 나성범이 주로 맡던 3번(타율 0.315) 대신 5번으로 나왔을 때 성적(타율 0.386)이 더 좋은 것도 이유였다.

김태형 감독은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 민병헌을 3번으로 내보내겠다"고 말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몸 상태가 완전치 않았던 민병헌은 3번으로 나온 1차전에서 무안타에 그쳤다. 김 감독이 부담을 덜기 위해 6번으로 배치했고, 2·3차전에서는 2안타씩을 때려냈다. 하지만 다시 3번으로 돌아간 4차전에서는 안타를 치지 못했다. 공교롭게 민병헌 대신 3번에 들어간 박건우도 성적이 좋지 않았다. 김 감독은 "되는 안 되든 결국 민병헌이 해줘야 한다"며 시리즈 내내 민병헌을 3번으로 내보낼 의중을 드러냈다.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던 민병헌은 2-0으로 앞선 3회 2사 우중간 담장을 넘는 솔로포를 날렸다. 두산이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5경기만에 처음으로 날린 홈런이었다. 한 번 감을 잡은 민병헌의 방망이는 다시 한 번 터졌다. 4-0으로 앞선 7회 초 1사 1·2루에서 3점홈런을 때렸다. 5타수 2안타 4타점. 민병헌은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하고 팀원들에게 미안했는데 두번째 타석에서 홈런이 나와 마음이 편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허벅지 부상에서 돌아온 이종욱은 경기 감각이 떨어진 탓인지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창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