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군의 일격필살…화려한 '관함식'

중앙일보 2015.10.18 17:18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이 열린 가운데 해군 함정들이 대공포를 쏘고 있는 모습을 최영함(오른쪽 앞)과 독도함(맨 왼쪽)이 관람하고 있다.[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이 열린 가운데 해상사열이 펼쳐지고 있다. 관함식은 해상사열과 훈련시범을 통해 해군의 전투준비태세를 점검하고 사기를 진작시키는 의식이다.[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에서 해군 P3C항공기가 플레어를 발사하고 있다.[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해상사열이 펼쳐지고 있다.[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의 꽃인 해상사열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은 대테러훈련중인 화천함 모습. [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에서 최영함이 해상 재난구조훈련을 참관하고 있다.[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열린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에서 독도함이 해상상륙시범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이 열린 가운데 해상사열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 해군]
기사 이미지
17일 오후 부산 앞바다에서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이 열린 가운데 좌승함인 최영함이 해상사열을 참관하고 있다.[사진 해군]

2015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Republic Of Korea Navy, Fleet Review 2015)’이 17일 부산 인근 해역에서 열렸다. 해군은 광복과 해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이날부터 23일까지 관함식을 이어간다. 관함식(觀艦式)은 군함의 전투태세를 점검하는 해상 사열의식으로,1341년 영국 국왕 에드워드 3세의 영국 함대 지휘 검열에서 유래했다.

이번 관함식의 백미는 해상사열과 훈련시범이다. 17일 부산 오륙도와 송정을 잇는 해상에서 진행된 관함식에는 이지스구축함과 214급 잠수함을 비롯한 해군 및 해경함정 30여척, 해상초계기, CH-47, F-15K 등 육ㆍ해ㆍ공군ㆍ해경 항공기 30여대가 참가했다. 이날 함포와 유도탄사격,대잠수함작전,합동상륙훈련 등이 일사분란하게 진행됐다.이날 관함식에는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국민참여단을 비롯한 초청자들이 4400톤급 구축함인 최영함과 1만 4500톤급 대형수소함인 독도함에 올라 우리 군 및 해경의 함정과 항공기를 사열했다.해상사열과 시범은 오는 19일과 23일 두차례 더 열릴 예정이다.

이번 관함식에는 미국 해군의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USS Ronald Reagan, CVN) 등 함정 4척이 오는 23일 정박사열에 참가할 계획이다. 로널드 레이건호는 미국 해군의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으로 공중조기경보기를 비롯한 항공기 80여대를 탑재할 수 있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지난 2003년 취역했다.현재 미국 해군이 운용 중인 10척의 핵추진 항공모함 가운데 조지 H W 부시호 다음으로 최신 항모다.

관함식 기간에는 해상사열과 훈련시범 외에도 다양한 행사도 예정돼 있다. 20일과 22일 오전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부산작전기지에서는 관함식에 참가하는 함정을 공개한다. 4400t급 구축함인 왕건함과 2500t급 호위함인 전북함, 400t급 유도탄고속함 조천형함 등 함정과 링스 해상작전헬기와 UH-60 기동헬기가 전시된다. 또 22일 오후7시20분에는 부산작전기지 특설무대에서 관함식 축하음악회가 열리며 20∼23일 부산 벡스코에서는 해군본부와 부산시, 무역협회의 공동 주최로 부산 조선해양대제전이 예정돼 있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