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6·25 참전 유엔군 최연소 전사자 가족 한국 온다

중앙일보 2015.10.18 14:07
기사 이미지

유엔군 참전자 가운데 최연소 전사자로 기록된 호주 출신 패트릭 도운트 상병. [사진 국가보훈처]


6ㆍ25 전쟁에 참가했던 유엔군 가운데 최연소 전사자인 고(故) 패트릭 도운트(호주 국적) 상병의 유족이 19일 방한한다고 국가보훈처가 밝혔다.

보훈처 관계자는 “1934년 호주에서 태어난 도운트 상병은 유엔군으로 6ㆍ25전쟁에 참전해 51년 11월 6일 경기도 연천 전투에서 17세의 나이로 숨졌다”며 “도운트 상병의 유족을 포함해 5개국 유엔군 전몰장병의 유족 30여명이 19∼25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한국을 찾는 도운트 장병의 유족은 그의 여동생 에일린 필리스 라이언씨다. 라이언씨는 이번에 처음으로 오빠의 묘지를 찾게 된다.

이 기간 방한하는 유족들 가운데는 6ㆍ25전쟁때 전사한 영국군 제임스 토머스 헤론 씨의 딸 캐슬린 패트리샤 바시크 씨도 포함됐다. 헤론씨는 4남매를 두고 있었지만 아버지가 전사한 이후 가정 형편이 어려워 흩어져 자랐다고 한다. 보훈처 관계자는 “헤론 씨의 부인 엘렌 씨는 2001년 1월 숨졌고 ‘죽으면 남편 곁에 묻어달라’는 유언에 따라 같은 해 10월 부산 유엔기념공원 묘지에 합장했다”며 “이번에 한국을 방문하는 유족들의 가슴 아픈 사연은 6ㆍ25 전쟁의 상처가 우리만의 것이 아니라 21개 참전국 195만 유엔군 참전용사 유족의 것이기도 하다는 점을 잘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유족들은 방한 기간 국립현충원과 부산 유엔기념공원 묘지를 참배하고, 오는 23일에는 부산에서 열리는 해군 관함식에 참석해 한국군의 발전상을 확인할 예정이다.

보훈처는 2003년부터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묻힌 11개국 2300여명의 유엔군 전사자 유족들을 초청하는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 보훈처 초청으로 한국을 찾은 유족들은 지난해 말 현재 364명에 달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