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랠리스트 배성재 유리, "이건 꼭 해야겠구나"…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8 12:59
기사 이미지

[사진 SBS ‘더 랠리스트’ 방송화면 캡처]


‘더 랠리스트’ 배성재가 유리와 MC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전 첫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더 랠리스트’에서는 진행을 맡은 SBS 아나운서 배성재와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성재는 “유리 씨 옆에 있으니 마치 제가 국민 MC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든다”면서 유리에게 “‘더 랠리스트’의 MC가 된 소감을 한 마디 부탁 한다”고 털어놨다.

유리는 “평소에 차에 관심이 많다. ‘이건 꼭 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MC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한편 ‘더 랠리스트’는 한국을 대표할 랠리 드라이버 선발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에서 일요일로 넘어가는 오전 12시 1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더 랠리스트’ 방송화면 캡처]
‘더 랠리스트’ 배성재 유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