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미·중 4개국이 한반도 평화협정 맺어야”

중앙일보 2015.10.16 02:49 종합 1면 지면보기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은 6·25 전쟁과 정전협정의 당사자인 남북한과 미국·중국 등 4개국이 주체가 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백영철(건국대 명예교수)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학술회의 기조발제에서 이같이 밝히고 “평화협정 이후에도 주한미군은 동북아 평화유지군으로서 한반도에 계속 주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반도포럼서 로드맵 제시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체제 건설’이란 주제로 열린 이 회의에서 홍규덕 숙명여대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통일이 된다면 남북한은 세계 1위 수준인 172만 병력의 거대 군사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병력감축은 무력충돌을 막고 주변국 부담감도 줄이는 차원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명림 연세대 교수는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지대 전환 등을 골자로 한 ‘한반도 평화협정’ 문안(총 14장 49조)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평화를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며 그중 하나가 평화체제가 될 수 있다”며 “8·25 남북 합의는 평화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이영종 통일전문기자,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전수진 정치국제부문 기자, 정영교 연구원 yj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