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달 1일 한·중·일 정상회의 가닥

중앙일보 2015.10.16 02:09 종합 10면 지면보기
한·중·일 정상회의를 다음달 1일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놓고 3국이 막판 협의에 들어갔다. 한·일 정상회담도 개최하는 방향으로 가닥은 잡혔으나 양국 간 이견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고 있다.

도쿄신문 “그 전에 한·일 양자회담”
청와대선 “여러가지 협의로 진통”

 외교 소식통은 15일 “10월 31일과 11월1일을 두고 검토하다 중국 쪽에서 1일이 어떠냐고 제안했고, 그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본 도쿄(東京)신문은 “주최국인 한국 정부가 다음달 1일 3국 정상회의에 앞서 한·일 정상회담을 청와대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3국 정상회의 전날인 31일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간 양자회담이 추진되고 있다”고도 소개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수행 중인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3국 정상회의 전에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렇게까지 된 것은 없다. 여러 가지 협의가 진행 중이라 진통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한·일 간에는 외교채널을 통해 정상회담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상태다. 그럼에도 정부가 공식적으론 한·중·일 정상회의와 한·일 정상회담을 분리해 접근하는 이유는 일본 측이 위안부 피해 문제에 있어 명확한 해결 의지를 표명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 수차례 위안부 문제에서의 진전을 강조했는데, 일본 측이 공식적으로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상회담을 통해 이를 적극적으로 풀어 보자는 일본 측의 의지 표명이 전혀 없는데 무조건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확정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설명했다.

유지혜·안효성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