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병기 88올림픽 성화봉, 차범근·두리 스웨터, 박인비 캐디백 … ‘가을의 전설’ 간직하세요

중앙일보 2015.10.16 01:42 종합 2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국내 최대·최고의 나눔 축제인 ‘2015 위아자 나눔장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명사들의 애장품 기증 열기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015 위아자 나눔장터 D-2
명사들 애장품 기증 열기
김수남 대검차장 중국 붓 세트
한동우 신한지주 회장 골프채
김대환 노사정협약 사인한 만년필


 15일에도 각계각층 인사들이 자신의 사연이 담긴 소중한 물품들을 아낌없이 나눔의 선물로 보냈다. 지금까지 모인 기증품들은 18일 서울·대전·부산·전주에서 열리는 위아자 나눔장터와 인터넷 경매사이트 K옥션(www.k-auction.com)에서 만날 수 있다.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사용됐던 성화봉과 기념주화를 기증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서울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을 당시 비서실장을 지낸 인연으로 얻게 된 물품이다.

 이 비서실장은 성화봉과 기념주화를 자택에 소중히 보관해 오다가 나눔에 동참하기 위해 내놨다고 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도 지인으로부터 선물받은 부채 두 점을 기부했다. 나무와 꽃 등 자연 경관을 산수화로 그려 제작한 부채다. 각각 계산(谿山) 장찬홍, 화정(華丁) 김무호 화백의 작품이다.
 
기사 이미지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는 자사(紫沙) 다구 7종 세트를 내놨다. 자사란 ‘보라색 도자기’를 뜻한다. 중국 장쑤(江蘇)성에 있는 자사 다구 전문 생산업체인 딩훙타오이(鼎宏陶藝)에서 만든 것으로 재질이 단단하고 차를 오랜 시간 우려도 색·향·맛이 보존되는 특징이 있다. ‘마음먹은 대로 되다’라는 뜻을 가진 여의(如意)란 이름이 붙은 이 다구는 정교하고 소박한 모양이 우아한 느낌을 준다.

 
기사 이미지
 서청원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 10점을 보내왔다. 평소 지인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제작한 시계라고 한다. 남성·여성용 5개씩이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안랩에 있을 당시 컴퓨터 바이러스 검사 프로그램 ‘V3’를 제작하면서 사용했던 마우스를 선물했다. 안랩 상징마크가 마우스 본체와 줄 부분에 새겨져 있고 안 의원의 친필 사인도 곁들여졌다. 당시 일부 직원만 나눠 가진 희귀본으로, IT 전문가들 사이에선 ‘한국 IT 역사에서 의미 있는 물품’으로 꼽힌다고 한다.

 김수남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선물받은 중국 붓 세트를 선물했다. 굵기가 다른 붓 5개가 함에 함께 담겨 있다. 한동우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은 지난달 열렸던 제31회 신한동해오픈 골프대회를 맞아 구입했던 골프채를 기증했다. 한 회장은 “좋은 취지로 사용돼 기쁜 마음으로 기증한다”고 전했다.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은 지난달 15일 노사정 대타협 당시 사인할 때 사용한 사인펜과 만년필을 액자로 제작해 나눔 장터에 선사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