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리 온실, LED 재배법 … 미래 농업 기술 한자리에

중앙일보 2015.10.16 01:21 종합 2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15일 개막한 2015 국제농업박람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수경 재배와 LED를 활용한 미래형 농업 기술인 스마트팜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미래 농업기술과 농업 속 힐링 콘텐트들을 한자리에 모아놓은 ‘2015 국제농업박람회’가 15일 개막했다. 6차 산업으로 진화 중인 농업의 비전과 가치를 보여주는 국제 행사다. ‘창조 농업과 힐링의 세계’를 주제로 한 박람회는 다음달 1일까지 전남 나주시 산포면 전남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린다. 2002년 첫 개최 후 13회째를 맞아 역대 최대 규모인 28개국 489개 기업·기관이 참가했다.

내달 1일까지 나주 국제농업박람회
화분 정원 등 힐링 콘텐트도 선봬


 34만3000㎡ 크기의 박람회장에는 농업의 과거·현재·미래와 힐링 콘텐트들을 담아놓았다. ‘창조 농업의 장’과 ‘힐링 농업의 장’ ‘체험학습의 장’ ‘교류 홍보의 장’ 등 4곳에 12개 전시·판매관을 차렸다. ‘창조농업의 장’은 6차 산업의 핵심인 고부가가치 농업과 창조 농업 사례들을 소개한다. ‘생명의 씨앗’을 주제로 한 3D 영상과 미디어 콘텐트들을 활용해 친숙하게 농업을 이해하도록 했다.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첨단 유리 온실 등 스마트팜 선진 농법도 접할 수 있다.

 ‘힐링 농업의 장’은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농업이 지닌 힐링적 요소들을 제시한다. 도시농업과 토마토 정원, 화분 정원, 플라워 패션쇼 등을 통해 농업 안에 담겨 있는 치유적 기능을 체험토록 했다.

 ‘체험학습의 장’에서는 참가자들이 직접 고구마와 땅콩·토마토·단감을 수확할 수 있다. 염소와 사슴·산양 등 50여 종의 동물과 교감하는 동물농장도 운영된다. ‘교류 홍보의 장’은 국내외 우량 농산물과 세계 각국의 첨단농업 기술을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