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홈런에도, 실책에 무너진 텍사스

중앙일보 2015.10.16 01:01 종합 2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추신수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포스트시즌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지만 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다.

7회만 4실점, 토론토에 역전 허용
2연승 뒤 3연패 챔프전 진출 무산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2번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1홈런)·1타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텍사스는 3-6으로 져 2연승 뒤 3연패로 챔피언십 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초반 분위기는 텍사스가 좋았다. 1-0으로 앞선 3회 초 추신수는 토론토 선발 마커스 스트로먼의 2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을 넘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2013년 신시내티 레즈에서 뛸 당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솔로 홈런을 터뜨린 이후 포스트시즌에서 기록한 두 번째 홈런이었다.

 텍사스는 2-2로 맞선 7회 초 2사 3루 찬스에서 상대 포수의 실책으로 1점을 추가해 1점 차로 앞섰다. 토론토 포수 러셀 마틴이 투수에게 던진 공이 타석에 서 있던 추신수의 왼손을 맞고 굴절됐고, 그 사이 3루 주자 루그네드 오도어가 홈을 밟았다. 이후 흥분한 토론토 팬들이 그라운드에 오물을 투척해 한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그러나 텍사스는 7회 말 수비에서 3연속 실책을 저지르며 자멸했다. 악송구로 동점을 허용한 뒤 토론토의 호세 바티스타에게 3점홈런을 맞고 무너졌다. 과열된 분위기 속에 양팀 선수들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결국 벤치클리어링을 벌이기도 했다.

텍사스는 2010년 이후 5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을 노렸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1961년 창단한 텍사스는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적이 없다.

김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