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평뉴타운서 아파트 건립 10개월째 표류

중앙일보 2015.10.16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대방건설 “선거공약 이유로 보류” 구청 “건축심의 사항 반영 안돼”

2000여 억원 규모의 서울 은평뉴타운 아파트 건설 사업이 사업자와 구청의 줄다기리로 10개월째 표류하고 있다.

 문제의 주택사업지는 서울 은평구 은평뉴타운 3-14블록(견본주택 사진)이다. 중견건설업체인 대방건설은 지난해 7월 시행자인 SH공사로부터 834억여원에 매입하고 지난 1월 은평구청에 전용 59~84㎡형 493가구를 짓는 내용의 건축심의를 접수했다.

 은평구청은 “신분당선 연장계획이 수립 중이고 주변 개발계획을 재검토하고 있어 사업을 보류한다”고 대방건설에 통보했다. 대방건설이 국토교통부 등 관련 기관에 확인한 결과 “해당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후 대방건설은 건축계획을 수정했지만 9차례 열린 건축심의에서 ‘지구단위계획 위반’으로 모두 부결됐다.

 은평뉴타운 같은 공공택지에서 이 같은 잇단 건축심의 부결은 보기 드물다. 필지별 계발계획이 이미 확정돼 있어 건축심의가 대부분 1~2회에 통과되기 때문이다.

 대방건설은 구청이 구청장의 선거공약을 의식해 인허가를 내주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일부 주민이 “북한산 조망이 가린다”며 이 부지의 사업을 반대하자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 당선된 구청장은 해당 부지를 공원화하거나 유보지로 남기겠다는 선거 공약을 내걸었다는 것이다.

 대방건설 관계자는 “구청이 뒤늦게 선거공약을 알고 사업을 보류시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구청은 “대방건설이 건축심의 요청사항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있다”며 “선거공약과는 상관없다”고 반박했다.

 대방건설은 SH공사에 부지 매매계약을 해제하고 아예 사업 포기를 검토했으나 계약금 83억을 위약금으로 물어야 해 사업을 그만두기도 어렵게 됐다. 대방건설 관계자는 “분양이 늦어지면서 매달 금융비용만 손실로 쌓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