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운티아…북극곰과 여우에게 배웠다, 콜드 블록 시스템

중앙일보 2015.10.15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샤비다운자켓`은 미들 덕다운 재킷으로 일반 캐주얼에도 매치할 수 있는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해 아웃도어는 물론 도심에서도 입을 수 있다. 사진은 샤비다운자켓을 입은 광고 모델 주원. [사진 마운티아]


가을·겨울 시즌을 맞아 마운티아는 톤다운된 색상과 심플한 디자인으로 아웃도어와 시티룩을 아우를 수 있는 신제품을 선보였다. 최근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반영하고 마운티아의 기술력을 적용한 데다 절제된 배색과 심플한 디자인으로 아웃도어룩부터 캐주얼까지 매치할 수 있게 했다.

경량~헤비 … 제품 스펙트럼 넓혀
톤온톤 컬러 배색, 스포티함 강조


특히 다운재킷은 소비자가 생활패턴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경량부터 헤비까지 제품의 스펙트럼을 넓혔다. 여기에 자연의 생존기술을 모티브로 한 블로킹 테크놀로지를 도입했다. 북극곰과 북극여우가 추위에 적응하는 것에서 모티브를 얻은 콜드 블록 시스템은 냉기는 차단하고 체열을 순환시켜 얇고 가벼우면서도 보온력은 강화하는 기술이다.

‘벨리타다운자켓’은 콜드 블록 시스템을 적용한 경량 다운재킷이다. 방풍·투습 기능이 우수한 경량 소재를 사용해 환절기에는 외투로 착용하고 한겨울에는 내피로 활용할 수 있다. 남성용은 톤온톤의 컬러 배색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고, 여성용은 허리 라인을 강조한 패턴 처리로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가격은 15만4000원.

립조직 원단을 사용한 미들 덕다운 재킷인 ‘샤비다운자켓’은 사선형 절개 라인과 톤온톤 배색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캐주얼에도 매치할 수 있는 색상과 디자인으로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도심에서도 입을 수 있다. 27만4000원.

‘헌터다운자켓’은 나일론(NYLON) 2L 원단에 다운 충전재를 적용하고 엉덩이를 덮는 기장으로 보온성을 높인 헤비급 덕다운 재킷이다. 패치형 포켓 형태를 적용, 캐주얼한 느낌을 살린 일상복으로도 입을 수 있다. 색상은 심플한 다크카키·블랙·레드로 출시됐다. 가격은 52만5000원.
 
기사 이미지

타이탄은 앞부분에 고무 토캡을 적용해 발가락을 보호해준다.

마운티아는 등산화 2종도 선보였다. ‘레이스’는 다이얼을 적용해 착화가 편리한 사계절용 워킹화이다. 신발 앞뒤의 고무가 마모를 보완하도록 디자인돼 내구성과 내마모성이 우수하다. 트레킹이나 등산용으로 적합하다. 밑창의 움푹 패인 부분에 덧댄 TPU 사출이 바닥의 중심을 잡아줘 발의 피로도를 감소시켜준다. 블랙·블루 2가지 색상으로 선보였다. 가격은 9만8000원.

‘타이탄’은 밑창에 크롤로계 부틸의 LOOP GRIP Y7을 적용해 내마모성과 접지력이 우수하다. 앞부분에 고무 토캡을 적용해 내구성을 높이고 발가락이 보호되게 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