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 7점차 뒤집고…거짓말같은 PO

중앙일보 2015.10.14 23:12

거짓말 같은 일이 일어났다.
프로야구 두산이 7점 차를 뒤집고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서 6회까지 2-9로 뒤지다 7회 2점, 8회 1점, 그리고 9회 6점을 내고 11-9로 경기를 뒤집었다. 역대 포스트시즌 최다 점수 차 역전승이다.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거둔 두산은 플레이오프에 올라 NC를 만나게 됐다.
넥센은 5-2로 앞선 5회 말 박병호의 솔로포와 박동원의 2타점 2루타가 터질 때만 해도 축제 분위기였다. 그러나 순간의 방심은 화를 초래했다. 6회까지 2실점으로 호투하던 선발 양훈을 7회에도 마운드에 올렸다. 3루수 실책으로 최주환이 출루했고, 로메로의 안타가 터지며 무사 1·2루가 됐는데도 양훈을 마운드에 그대로 뒀다. 양훈은 오재원을 유격수 땅볼로 잡고 한 숨을 돌렸지만, 결국 김재호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8회 두산이 최주환의 2루타로 1점을 냈을 때까지만 해도 괜찮았다. 손승락이 흔들렸지만 한현희가 등판해 위기를 막았다. 5점을 지키면 됐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한현희가 안타 2개를 맞고 1사 1·3루 위기를 초래했다.
한현희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는 허경민에게 곧바로 적시타를 맞았다. 조상우는 오재일을 상대로 볼 네 개를 연속으로 던졌다. 그리고 상대한 김현수. 김현수는 2차전에서 홈 쇄도 중 부상을 당해 3차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이날 전 타석까지도 안타를 치지 못했던 김현수는 2타점 우전 안타로 8-9. 기세를 이어 양의지의 2루타와 좌익수 문우람의 실책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조상우는 폭투로 1점을 더 줬다.
5타수 3안타·1타점을 기록한 친 양의지는 4차전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9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깔끔하게 막은 두산 마무리 이현승은 3세이브를 기록, 준PO MVP에 선정됐다. NC와 두산의 플레이오프 1차전은 18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목동=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