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고교 교사 '박정희' 과격 동영상 논란

중앙일보 2015.10.14 21:18

서울 강남구의 한 고교 교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저주성 발언이 담긴 영상을 교실에서 상영했음이 14일 드러났다. 비교육적인 행동이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시민단체 블루유니온에 접수된 학생 제보에 따르면 C교사는 지난달 18일 담임을 맡고 있는 반 학생들에게 ‘세월호를 통해 본 한국 현대사’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보여줬다. 그 교사는 역사가 아닌 영어 담당이다. 영상에는 지난해 11월 한 행사장에서 진행된 한홍구(56)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의 강연이 담겨 있었다.

영상 속에서 한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이 남로당 활동을 하다 체포됐지만 당시 수사본부장이었던 김창룡이 풀어줬다면서 "저놈(김창룡)이 정말 많은 사람을 죽였다. 근데 죽여도 될 사람을 하나 살려줬다. 박정희가 그때 죽어버렸으면 대통령이될 수 없었죠. 우리 언니는 태어나기도 전이다. 태어나 보지도 못하는 거였는데 살려줬다"고 말했다. '우리 언니'는 박 대통령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 교수는 "세월호 그 죽음의 항로는 역사적으로 반민특위가 깨진 날, 한강 다리가 폭파되면서 이승만이 돌아와 폼 잡은 날, 그때부터 세월호 죽음의 항로가 시작된게 아닌가 그런 생각을 해봤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영상 상영이 끝난 뒤 C교사는 학생들에게 감상문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C교사는 “학급에서 절반 이상의 학생들이 묵인한 도난 사건이 일어나 담임으로서 화가 많이 났다. 정의감을 가르쳐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영화 '암살'을 봤던 게 생각나 친일파 청산 문제를 말해주면 좋겠다고 생각해 그 영상을 활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시각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보수 인사의 강연도 준비 했으나 아직 보여주지는 못했다. 나는 전교조 소속도 아니고 정치적 활동을 한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학교 교장은 "절대 편향성이 있는 교사가 아니며 아이들을 위해 성심성의껏 수업을 해왔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C교사로부터 수업을 들어온 한 학생은 "평소 인성 교육을 중시하는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의도를 떠나 해당 교사가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각급 학교에 주의 공문을 내려보낼 계획이다”고 말했다.

서울대 국사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워싱턴대에서 '김일성을 중심으로 한 항일 독립 투쟁사'로 박사학위를 받은 한 교수는 출판사 일조각 창업자인 한만년씨의 아들이자 제헌 헌법의 초안을 만든 유진오 박사의 외손자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