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호의 센스…두산, 또 합의 판정에 성공

중앙일보 2015.10.14 19:13

두산이 또 합의판정에 성공했다. 김재호의 센스 있는 슬라이딩 덕분이었다.

김재호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2회 말 2사 2루에서 좌중간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2-0을 만드는 귀중한 안타. 김재호는 1루에서 리드 폭을 크게 가져가며 호시탐탐 2루도 노렸다. 하지만 넥센 배터리도 당하지만은 않았다. 정수빈을 상대로 2구째를 포구한 박동원은 곧바로 1루로 총알같은 견제구를 뿌렸다. 1루수 박병호가 잡아서 태그했고, 박종철 1루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김재호는 펄쩍 뛰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곧바로 합의 판정을 요청했다. 느린 그림으로 확인했을 때 타이밍상으로는 아웃. 그러나 김재호는 태그가 이뤄지는 오른손을 뒤로 빼면서 왼손으로 1루를 터치했다. 심판은 판정을 세이프로 번복했다. 김재호의 재치가 만든 결과물로 두산은 1차전(오재원의 파울 여부)에 이어 또다시 합의 판정에 성공했다. 아쉽게도 정수빈이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 추가득점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두산에게 의미없는 합의 판정은 아니었다. 번복에 성공하면서 추가 합의 판정 기회는 남았기 때문이다. 두산은 전날 열린 3차전에서는 1회 윤석민의 타구 때 김현수가 잡았다 놓친 상황에서 합의 판정을 요청했다가 번복되지 않으면서 그대로 기회를 날렸다. 그래서 정작 오재일이 몸에 공을 맞았을 때는 시도하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목동=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