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진영 신인 걸그룹 트와이스와 교복광고, 19금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4 19:05
기사 이미지

박진영 교복광고[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박진영 교복광고…"학생들이 입을 옷인데 코르셋?"

박진영과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트와이스’가 함께한 교복 광고 포스터가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광고 포스터에는 “스커트로 깎아라! 쉐딩 스커트”, “재킷으로 조여라! 코르셋 재킷”이라는 문구와 함께 검은색 선글라스를 낀 박진영이 몸매를 감상하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트와이스는 교복 차림으로 볼륨감을 부각하는 포즈를 하고 있다.

이 포스터는 중·고등학교 교문 앞에 부착됐던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이에 대해 경기 지역 보건 교사들은 “문제 삼지 않으면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를 삼으려 한다”며 “미디어와 대중문화의 과도한 영향력의 결과, 여자 청소년들이 동경하는 걸그룹의 비정상적인 몸매가 이제는 여자 청소년들이 선망하는 몸매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특히 “쉐딩 스커트나 코르셋은 모두 여성 신체의 성적 매력을 두드러지게 하는 옷으로, 10대 청소년들이 입는 교복에 어울리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교복 모델은 여중생 여고생의 모습이 아니라 교복 페티시 주점이나 룸싸롱의 종업원들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해당 교복 업체는 “날씬해보이는 교복을 알리기 위한 콘셉트로 만들어진 광고”라고 반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박진영 교복광고[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