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랠리스트 유리, 배재성 아나운서에게 "정말 매력남"…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4 18:49
기사 이미지

[사진 일간스포츠]


'더 랠리스트'의 심사위원 박정룡이 소녀시대 유리를 칭찬했다.

박정룡과 유리는 14일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SBS '더 랠리스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그는 유리를 옆에 태우고 랠리카를 운전한 소감에 대한 질문에 "유리를 옆에 태울지는 몰랐다. 컵에 물을 담아 물을 쏟지 않는 시합을 했는데, 유리가 생각보다 중심을 잘 잡아서 운동신경이 상당히 좋아서 졌다"라고 센스있게 대답했다.

이어 그는 "유리가 랠리카를 처음 타는데도 상당히 즐기고 재밌어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유리는 배성재 아나운서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정말 매력남이다. 혹시 제 언니가 있다면 언니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남자"라면서 "모르는게 많아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또 한번 해보고 싶은 파트너"라고 설명했다.

한편, '더 랠리스트'는 세계 최초의 랠리 드라이버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드라이버의 능력과 가능성을 확인하는 체계적인 서바이벌 미션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할 단 한 명의 랠리스트를 선발한다. 오는 17일부터 총 10회에 걸쳐 매주 토요일 밤 12시 1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일간스포츠]
온라인 중앙일보
더 랠리스트 유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