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기량 명예훼손으로 고소…루머 유포자 "찾아뵙고 사죄 말씀 구하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4 17:10
기사 이미지
 
치어리더 겸 방송인 박기량이 루머 유포자 네티즌 B씨와 야구선수 A씨를 고소했다.

박기량은 최근 자신과 관련된 루머를 유포한 네티즌 B씨와 해당 내용에 대해 직접 말한 것으로 알려진 야구선수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했다.

박기량은 지난 13일 수원지검 형사3부에 야구선수 A씨와 그의 전 여자친구이자 유포한 네티즌으로 알려진 B씨를 고소했다. B씨는 자신의 SNS에 전 남자친구인 A씨의 언행에 대해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A씨와 주고 받았다는 모바일 메신저의 캡처 이미지를 첨부하기도 했다. 이 내용에서 박기량씨가 언급됐다.

이에 박기량의 소속사 측은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다"고 첫 번째 입장을 밝힌 뒤, 다음날 바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가 적용될 전망이다.

한편 네티즌 B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지난 며칠간 프로야구 한 선수에 관한 글을 올린 사람"이라며 "주변 가족들 및 지인들께서 걱정을 많이 해주셔서 마음을 다잡고 사과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지난 글들은 사귀던 선수에 대한 충
격과 속상함으로 인해 작성한 글"이라며 "사실과 다른 내용과 과장된 표현으로 인해 박기량 씨 및 기타 야구 관계자의 명예를 훼손하였음을 인정하며, 이 글을 통해 저의 잘못을 알려 사실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B씨는 "많은 폐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제 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께 기회가 된다면 꼭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구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용서를 간절히 빈다"고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SNS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박기량 고소 [사진 일간스포츠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