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동북아원자력안전 협력회의 22~23일 서울 개최

중앙일보 2015.10.14 16:02
원자력 안전 확보 방안을 논의하는 ‘동북아원자력안전 협력회의(TRM+3)’가 22~23일 서울에서 열린다.

외교부는 미래창조과학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공동으로 한국, 중국, 일본과 미국, 러시아, 몽골, 프랑스, 캐나다 정부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회의를 열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경제협력개발기구 원자력기구(OECD/NEA) 등 원자력 전문 국제기구와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 서유럽원자력규제자협의회(WENRA) 등 국제원자력기관 전문가들도 함께 한다. 올해로 세번째 열리는 동북아원자력안전 협력회의는 국내외 관계 인사, 학계 전문가, 연구자 등이 참여하는 1.5트랙 포럼이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원자력 안전 분야에서의 동북아 리더십 제고’다. 22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IAEA의 후쿠시마원전사고 보고서의 동북아 지역협력 차원에서의 건설적 검토 ▶원자력 안전문화 등을 논의하는 전체회의가 이어진다. ▶원자력 안전규제 협력 ▶원자력 사고 대응 협력 ▶원자력 안전 연구개발 협력 ▶원전 운영사 간 협력 등 세부 주제를 논의하는 4개 심포지움도 진행된다.

23일 정부는 ‘동북아 원자력 안전 협의체’ 구성을 제안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제시한 방안이다. 비교적 협력이 쉬운 연성 안보 분야에서부터 신뢰를 쌓자는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의 일환이기도 하다.

정부 당국자는 “이번 회의를 통해 원자력발전소가 밀집해 있는 동북아 지역에서 포괄적인 역내 협력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이를 위한 동북아 원자력 안전 협의체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