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듣기 거북한' 황교안, '짜증나는' 강창일

중앙일보 2015.10.14 13:17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강창일 의원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총리의 원론적 답변에 짜증을 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강창일 의원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총리의 원론적 답변에 짜증을 내고 있다.
기사 이미지
황교안 총리가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강창일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14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이 열린 국회 본회의장 국무위원석에 황부기 통일부·백승주 국방부·조태용 외교부 차관이 장관 대신 참석해 있다.

국회대정부질문 이틀째인 14일 여야 의원들의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주무 부처인 외교부와 통일부, 국방부 장관이 모두 다른 일정으로 불참해 본회의장 국무위원석은 해당 부처 차관들로 채워졌다. 당연히 대부분 의원들의 질문이 황교안 총리에게 집중됐다.

이날 오전 세번째 질의자로 연단에 오른 새정치민주연합 강창일 의원은 황 총리에게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에서 우리나라가 배제된 경위등을 따져 물었다. 황 총리가 "정부에서는 TPP가 체결되는 걸 계속 주시해왔다"는 등 형식적인 답변을 반복하자 강 의원은 "한심하구먼"이라고 혀를 차며 "계속 주시하고 있다는 식의 답변은 짜증난다"고 황 총리를 질타했다.

이어 강의원은 사드(TH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과 관련한 질의에 "협의할 단계가 되면 충분히 국익을 지키고 보호하는 방향으로 협의할 것"이라는 황 총리의 답변에 "지금 그 답은 총리가 아니라 중학교 수준도 다 이야기할 수 있다"고 비꼬았다.

황 총리는 강 의원의 이어지는 질타에 "그런 말은 제가 듣기 거북하다", "지금 말씀을 너무 듣기 거북하게 하지 않았나"라고 불쾌감을 표현했고, 강 의원은 "거북하라고 얘기했다"고 맞받았다. 황 총리가 "여기는 국회"라며 '신중한 발언'을 요구하자 강 의원은 "총리답게 하세요. 국정을 챙기는 사람답게 말해야지"라며 호통을 쳤고, 이에 본회의장의 여당 의원들이 항의하자 "듣기 싫으면 나가라고"라며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결국 발언 시간이 다 돼 강 의원이 마이크가 꺼지면서 두 사람의 언쟁은 끝이 났다.

글·사진 김성룡 기자 xdrag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