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새정치연합 “우리나라 교사들이 주체사상 가르친다는거냐" 새누리당 현수막에 반발

중앙일보 2015.10.14 10:47
새누리당이 '김일성 주체사상을 우리 아이들이 배우고 있습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자 새정치민주연합이 "그렇다면 선생님들이 반국가 이적단체 행동대원들이냐"고 반박하고 나섰다.

새정치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은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어제부터 전국에 '김일성 주체사상을 우리 아이들이 배우고 있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는데, 그 주장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의 교육부는 반국가 이적단체이고, 선생님들은 반국가 이적단체 행동대원들이며 우리 학생들은 반국가 이적단체 조직원들이냐"고 말했다. 앞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일부 역사교과서가 좌편향됐다고 지적하며 "일부 책이 주체사상을 가르친다"고 했었다. 정 최고위원은 "만약 이 것이 사실이라면 황우여 교육부 장관을 즉각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 처벌해 해야 하고, 사실이 아니라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해당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후안무치한 행동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으며 정부·여당의 국정화 시도는 끝내 좌절할 것이라는걸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주승용 최고위원도 "새누리당이 김일성 주체사상을 아이들이 배우고 있다는 거리 현수막을 내걸고 역사교과서 왜곡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새누리당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박근혜 정부와 집권당인 새누리당은 국가보안법을 위반하는 반국가단체나 이적단체이니 처벌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용득 최고위원도 "김일성 주체사상을 가르친 사람이 누구고 배우는 학생은 단 한명이라도 있느냐. 그게 허용되는 나라이냐"며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 모두 미쳤다. 정신을 차리기 바라겠다"고 했다.

새정치연합은 당 대표실 배경그림을 '좋은 대통령은 역사를 만들고 나쁜 대통령은 역사책을 바꿉니다. 박근혜 정부의 북한식 국정교과서 반대!' 문구로 바꿔 걸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