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신 6개월 전지현, 중국 대표여신 장쯔이도?… 구체적 출산 예정일까지 보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4 09:00
기사 이미지

[장쯔이 사진=장쯔이 웨이보]

 
'장쯔이 임신 6개월'
'장쯔이 출산 예정일'

중화권 탑 여배우 장쯔이가 임신 6개월인 사실이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장쯔이의 구체적인 출산 예정일이 보도가 돼 눈길을 끈다.

지난 12일 중국 언론매체 소후위러는 장쯔이가 황효명과 안젤라베이비의 결혼식에 초대 받았지만 뱃속 아이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장쯔이는 임신 7개월째로 올해 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출산할 예정이다.

중국 시나, 봉황망, 화서도시보 등 중국 현지 주요 매체들도 24일 장쯔이 측근의 말을 인용해 "장쯔이가 임신 6개월에 가까워졌으며, 출산 예정일은 12월"이라고 보도했다.

장쯔이 측근은 "올해 36세인 장쯔이가 임신할 나이가 됐다. 임신 소식을 들은 장쯔이 모친이 정말 좋아한다. 현재 딸을 돌보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들은 이와 함께 매체 공식 웨이보에 중국 네티즌이 포착한 장쯔이 최근 모습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장쯔이는 줄 무늬 헐렁한 니트를 입었지만, 살짝 나온 배를 완벽히 감추지는 못한 모습.

앞서 장쯔이는 미국에서 그룹 빅뱅 콘서트를 관람 인증 샷을 게재해 주목을 받았다. 이 사진에서도 장쯔이는 손으로 배를 가린 채 상반신만 공개해 임신설에 불을 지폈다.

한편 배우 장쯔이는 중국의 유명 가수 왕펑과 지난 2013년부터 공개 연애를 즐겨오다 올해 홍콩서 혼인 신청서를 제출, 지난 5월 12일 정식으로 부부가 됐다.

'장쯔이 임신 6개월'
'장쯔이 출산 예정일'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