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인 캣맘 사건, 벽돌서 피해자 DNA만 검출…수사 진행 어떻게 되고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4 08:10
기사 이미지

[용인 캣맘 사건 공개 수사 전단지 사진=용인서부경찰서]

 
‘용인 캣맘’ 사건 현장에서 수거된 벽돌에서 피해자 두 명의 DNA만 검출됐다. 경찰은 제3자 DNA를 검출하기 위한 2차 정밀조사에 들어갔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1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DNA 분석 결과 범행에 쓰인 회색 벽돌에서 사망자 박모(55ㆍ여)씨와 부상자 박모(22)씨 등 두 명의 DNA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제3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DNA는 2차 정밀감식을 통해 밝혀낼 예정이다.

최관석 용인서부경찰서 형사과장은 “통상 1차 분석에서는 피해자 DNA를 검사하는 게 우선”이라며 “피해자의 DNA가 검출된 이후 제3자의 DNA가 있는지 보다 정밀한 분석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회색 벽돌의 표면이 울퉁불퉁하고 거칠어서 지문보다는 손톱이나 살점 등이 묻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의 탐문수사도 계속됐다. 사건이 발생한 지난 8일 오후 4시를 전후로 집에 머물던 주민이 있는지 탐문 중이다. 또 벽돌이 외부에서 유입됐는지, 집 내부에 있던 것인지에 대한 조사도 하고 있다. 벽돌의 한쪽 면만 햇빛에 그을러 반대쪽 면과 색깔이 달라 집안에 있었을 가능성이 높아서다. 경찰은 OOO동 6호 라인 3층 이상 15가구에 같은 벽돌이 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이 아파트단지에서는 지난 8일 박씨가 OOO동 앞 화단에서 길고양이 집을 만들어주다가 위에서 떨어진 벽돌에 맞아 숨졌다. 옆에 있던 또 다른 박씨도 벽돌에 맞아 두개골이 함몰돼 치료를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피해자 DNA만 검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