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유신 미화 교과서” 황교안 “내가 막겠다”

중앙일보 2015.10.14 02:24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오른쪽)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 도중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내년도 초등학교 5학년 사회교과서를 건네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국무총리는 13일 “유신을 찬양하는 역사 교과서를 만들지 않을 것이고 그렇게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가 과거 유신 체제를 미화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야당 의원들에 대한 답변에서다. 황 총리는 새정치민주연합 백재현 의원이 “식민지 역사를 근대화로, 유신 독재를 부국(富國) 초석을 놓는 과정으로 후대에 가르치려는 게 아니냐”고 묻자 “그럴 생각이 전혀 없다”며 “그런 시도가 있다면 제가 막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수 전문가를 (교과서) 집필진으로 구성해 객관적이고 균형 있는 역사에 근거한 교과서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회 대정부질문 역사 공방전
황 총리 “현행 교과서 사회 혼란”
여 “남북분단 이승만 탓으로 호도”
야 “색깔론 내세워 종북 몰아가”


 황 총리는 또 현행 역사 교과서 이념 편향 사례를 들어보라는 의원들의 질문에 “북한 주체사상을 무비판적으로 게재하고 6·25전쟁에 대해 남한도 책임이 있는 것처럼 서술돼 있다”며 “6·25전쟁 당시 국군의 양민 학살에 대해선 상세하게 소개하고 북한 사례는 소개하지 않는 교과서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 교과서에 국민이 우려를 갖게 하는 부분이 많은 것으로 안다. 그것으로 인해 사회적 혼란이 있다”고 주장했다.

 대정부 질문에 나선 새누리당 의원들도 역사 교과서의 구체적인 내용을 들며 좌편향 문제를 제기했다. 이장우 의원은 ▶보천보 전투를 기술하면서 ‘김일성의 이름도 국내에 알려지게 됐다’고 상세히 설명한 반면 김좌진 장군의 청산리대첩은 5줄가량으로 단순 소개에 그친 점 ▶1946년 3월 북한의 무상몰수·무상분배 방식 토지개혁을 기술하면서 남한에 부정적 인식을 할 수 있게 한 점 ▶현행 17종 중·고교 역사 교과서 중 천안함 피격사건을 다루지 않은 게 13종이라는 점 등을 조목조목 들었다. 같은 당 이한성 의원은 “현행 교과서가 이승만 전 대통령 때문에 남북 분단이 됐다는 식으로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 이윤석 의원은 “정부·여당이 색깔론을 내세워 ‘종북 교과서’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A 교과서에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은 전면적으로 남침을 해왔다’고 기술한 점 ▶B 교과서는 ‘북한 주체사상은 반대파를 숙청하는 구실 및 주민통제 수단으로 이용됐다’고 명시한 점을 들며 “이런데도 거짓말까지 동원해 색깔론을 펴고 있다”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목표로 한 거리 투쟁을 이틀째 이어갔다. 문재인 대표는 낮 12시30분 여의도역 앞에서 ‘국정 교과서 반대’ 시민 서명을 받았다. 하지만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 100여 명이 “왜 김일성 주체사상을 가르치느냐”며 서명운동에 거세게 항의해 약 30분 만에 접었다. 앞서 오전에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연합 의원 14명이 청와대를 방문해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유기홍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다카키 마사오’라는 창씨명으로 일본 천황에게 충성 혈서를 썼던 기록이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아버지는 일본 창씨명으로 ‘가네다 류슈’로 일본에 항공기를 헌납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은 전국에 ‘좋은 대통령은 역사를 바꾸고 나쁜 대통령은 역사책을 바꾼다’고 적힌 현수막을 내거는 등 대국민 여론전도 이어갔다. 당 내에선 항일 운동가 우당 이회영의 손자인 이종걸 원내대표가 삭발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의견도 나온다. 이 원내대표는 “취지에는 공감하는데 아직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김형구·김경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관련기사

이념 대립 넘자 … 세계사 속 한국사로 시야 넓혀야
학문 장벽 깨자 … 정치·경제학자와 함께 입체적 조명을
야당 “유신 미화 교과서” 황교안 “내가 막겠다”
‘올바른 교과서’ 풀어야 할 세가지 숙제 … 예산 44억, 교육감 협조, 사학계 동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