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건축 규제 완화해 ‘준공업지역’ 살린다

중앙일보 2015.10.14 01:16 종합 23면 지면보기
3.3%. 전체 면적 605.28㎢의 서울에서 대규모 공장이 들어설 수 있는 유일한 구역인 준공업지역(19.98㎢)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준공업지역은 영등포구와 구로구 등 7개 자치구에 걸쳐 있다. 면적은 작지만 1970~80년대 ‘서울의 굴뚝’ 역할을 맡아 경제성장을 이끌었던 핵심 지역이었다. 구로공단(G밸리)과 온수산업단지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서비스업 위주로 산업 구조가 바뀌고 서울의 산업 기반이 쇠퇴하면서 이들 지역은 시대 흐름에 뒤처진 낙후 지역으로 분류돼 왔다.

7개 자치구 19.98㎢ 활성화 추진
용적률 상향 … 4개 유형 맞춤재생

 서울시가 쇠퇴하는 준공업지역 활성화 방안을 13일 발표했다. 이 지역을 물리적·산업적 특성에 따라 산업거점 지역 등 4개 유형으로 나눈 뒤 각각의 특색에 맞게 맞춤형 재생 방안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 4만6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고 청년주택 2700호를 공급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업거점 지역은 지역 발전을 이끄는 복합거점으로 육성된다. 역세권에 위치했지만 공장이 이전한 지역이 주 대상이다. 이 지역 개발 때 전체 연면적의 20%에는 서울형 유망사업 관련 시설이, 10%에는 문화·의료시설이 들어서도록 할 예정이다. 용적률도 기존 400%에서 최대 480%까지 높이기로 했다.

 또 공장 비율이 10% 이상인 주거·산업 혼재 지역은 산업 지역과 주거 공간을 동시에 개선하는 재생 방식을 적용한다. 공장 비율이 10% 이하인 주거기능 밀집 지역은 재개발·재건축 등 일반 주거지역과 같은 방식으로 개발한다. 산업단지는 준공 후 40년이 지난 곳이 대상이다. 도로·공원 등 주변 기반시설을 개선해 일자리 거점 역할을 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시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조례 등을 개정해 내년부터 활성화 방안을 적용할 계획이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