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다치게 한 코글란 “살해 협박 받았다”

중앙일보 2015.10.14 00:41 종합 3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체이스 어틀리의 슬라이딩에 걸려 넘어지고 있는 루벤 테하다(오른쪽). [로스앤젤레스 AP=뉴시스]

메이저리그 경기 도중 강정호(28·피츠버그)를 다치게 한 크리스 코글란(30·시카고 컵스)이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수비를 방해하기 위한 주자의 슬라이딩에 대한 논란이 다시 시작됐다.

“한국인이 있는 곳에선 힘들었다
규정 내 플레이, 양심 가책 안 느껴”
메츠 유격수도 뼈 부러져 다시 논란
충돌 방지 규정 필요성 목소리 커져

 코글란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강정호와 충돌한 후) 살해 협박을 많이 받았다. 한국인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서든 그랬다. 참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코글란은 지난달 18일 경기에서 더블플레이를 시도하는 피츠버그 유격수 강정호를 향해 거친 슬라이딩을 했다. 왼 무릎을 다친 강정호는 수술을 받고 올 시즌을 마감했다. 코글란은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화가 난 한국 팬들은 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욕설과 비난을 쏟아냈다.

 코글란의 슬라이딩은 최근 다시 부각됐다. 지난 11일 LA 다저스와 뉴욕 메츠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서 비슷한 상황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다저스의 체이스 어틀리는 7회 1사 1·3루에서 메츠 유격수 루벤 테하다를 향해 슬라이딩을 했다. 뒤로 돌아서서 공을 받느라 어틀리를 보지 못한 테하다는 충돌 후 오른 종아리뼈가 부러져 남은 경기에 뛸 수 없게 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이례적으로 어틀리에게 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내렸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한국·일본 선수들보다 터프한 슬라이딩을 하는 경향이 있다. 강정호가 쓰러졌지만 코글란은 징계를 받지 않았다. 더블플레이를 막기 위한 플레이로 본 것이다. 코글란은 “내 슬라이딩은 비열하지 않았다.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는다. 강정호가 다치기를 바라지 않았다”며 “어틀리도 수비수에게 부상을 입히려고 하진 않았을 것이다. 규정 내에서 이뤄진 플레이”라고 했다.

 거친 슬라이딩에 대해 미국 내에서도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선수들이 충돌하는 게 야구의 전통이라는 의견도 있고, 선수 보호를 위해 규정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USA투데이는 ‘다음달 메이저리그 단장 회의에서 2루 슬라이딩 충돌 방지를 위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