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캠프 주원, 문채원 사진에 당황 …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14 00:01
기사 이미지

힐링캠프 주원 김태희 [사진=힐링캠프 주원 방송 캡쳐]

'힐링캠프 주원' 김태희

힐링캠프 주원이 동료배우 김태희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이하 힐링캠프)에는 주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힐링캠프’에서 주원은 드라마 ‘용팔이’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김태희에 대해 “괜히 ‘태쁘’라 하는 게 아니더라. ‘태희는 예쁘다’해서 ‘태쁘’신데 공감이 되더라”고 전했다.

이후 김태희가 깜짝 영상으로 등장했다.

이 영상에서 김태희는 주원에 대해 “첫인상은 영리함과 여린 감성을 다 갖춘 배우”라며 “영리함으로 치우칠 수도 있고 감성이 뛰어난 쪽으로 치우칠 수도 있는데 이를 절묘하게 다 갖춘 상대배우였다”고 소개했다.

또한 김태희는 “여태까지 작품을 하면서 이렇게까지 많이 친해지고 잘 통했던 적은 없다고 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여태껏 상대 여배우 중 가장 좋았던 파트너는 누구냐”고 질문했다.

주원은 “가장 호흡이 좋았던 여배우가 김태희가 맞냐”는 물음에 “네”라고 답했다.
이에 자료 화면에 그동안 주원과 호흡을 맞춘 여배우 유이, 박보영, 문채원, 최강희, 김아중 등의 사진이 등장하자 주원은 당황했다.

주원은 "김태희는 정말 겸손하다. 대본 리딩 다음날 '말 놓고 편하게 지내자'고 김태희에게서 문자가 왔다. 긴 세월 동안 연예계에 있으면서 어떻게 저렇게 순수할 수 있을까 느낀 적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연기를 하는데 여진이를 사랑할 수 있도록 그 감정을 만들어준 사람이라서 더 고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주원은 이상형으로 바지만 입는 여자, 배 나온 여자 등을 꼽았다.

힐링캠프 주원 김태희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