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티끌모아 태산’ 500원 모아 장애인에게 희망

중앙일보 2015.10.13 11:02
기사 이미지

보험설계사(RC)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아 10년째 장애인 인식개선과 생활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 화제다.

삼성화재는 삼성화재 RC의 사회공헌활동인 ‘500원의 희망선물’이 10주년을 맞이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화재 RC들은 장기보험 계약을 맺을 때마다 수수료에서 500원씩 모아 마련한 기금으로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가정이나 장애인 시설의 주방, 화장실, 세면대, 공부방 등 생활환경을 개선해 왔다.

‘500원의 희망선물’은 2005년 6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다리를 쓰지 못하는 한 여성이 주방을 이용하지 못해 복지관 도시락으로 생활한다는 소식에 RC들이 “주방을 고쳐주자”며 나선 데 시작됐다.

10월 현재 약 1만6000여 명의 삼성화재 RC가 참여하고 있다. 10년간 누적 모금액은 48억원을 넘어섰다. 500원짜리 동전으로 치면 약 960만 개다. 이를 세로로 쌓으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 산(8848m)의 두 배를 훌쩍 넘는다.

지금까지 220곳의 장애인에게 ‘500원의 희망선물’을 전했다. 총 수혜자는 2455명에 이른다.

한 가구당 약 1500만원의 재원을 투입해 장애인 가정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
이달 8일 거제시 정신지체 특수학교 애광학교에서는 ‘500원의 희망선물’ 10주년 기념행사를 겸한 220호 입주식이 열렸다. 애광학교는 기존 체력단련실을 감각통합훈련실로 리모델링했다. 감각 반응 치료기와 흔들사다리, 암벽등반 등 장애학생을 위한 체험시설을 선물로 받았다.

이 날 행사에는 삼성화재 최영무 부사장,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이수성 이사장, 애광학교 홍황표 교장 및 학생들, 거제시 강덕출 부시장, 삼성화재 RC와 임직원 등 28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화재 거제통영지역단 김숙이 RC는 “처음에 500원 동전이 무슨 힘이 될까 싶었는데 10년이 흐르면서 이렇게 큰 희망 나무로 자랐다”며 “앞으로도 삼성화재 RC로 장애인과 함께 사는 사회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