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준플레이오프 리뷰&프리뷰] 끝내려는 두산, 유희관 왼팔에 달렸다

중앙일보 2015.10.13 01:04 종합 2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유희관

홈에서 준플레이오프(준PO) 1·2차전을 쓸어 담은 두산이 가벼운 마음으로 서울 목동 원정에 나선다.

오늘 넥센과 3차전 선발투수 낙점
올 18승 ‘최동원상’ … 9월 이후 부진

 두산은 공·수에서 안정적인 전력을 자랑했다. 타선에선 허경민(타율 0.429)·김현수(0.400)·민병헌(0.333) 등이 찬스를 만들었다. 1차전 선발 니퍼트(7이닝 2자책점)와 2차전 장원준(6이닝 2자책점)도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 기록하면서 제 몫을 했다. 약점으로 지목됐던 불펜 투수들도 2경기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마무리 이현승은 2경기에 모두 나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두산은 13일 3차전 선발로 나설 유희관의 회복에 기대를 걸고 있다. 유희관은 올 시즌 18승 6패 평균자책점 3.94를 기록, 12일 프로야구 최고 투수에게 주는 ‘최동원상’ 수상자로 선정될 만큼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9월 이후 평균자책점 8.89의 난조를 보였다. 올 시즌 넥센전에서도 좋지 않았다. 3경기에 등판해 1승1패 평균자책점 7.64에 그쳤고, 서건창(7타수 4안타)·박병호(9타수 5안타·1홈런)에게 약했다.

 두산은 1차전에서 10안타를 치고, 사사구 8개를 얻고도 4득점에 그쳤다. 병살타 2개와 삼진 7개가 번번이 흐름을 끊었다. 넥센에 비해 장타력(1·2차전 홈런 0개)이 떨어지는 두산은 찬스가 오면 확실하게 점수를 내야 한다.

 준PO가 5전 3승제로 치러지기 시작한 2005년 이후 2연패 뒤 3연승을 기록한 사례는 두 번 있었는데 모두 두산이 주인공이었다. 두산은 2010년 롯데, 2013년 넥센을 상대로 2패 뒤 3연승을 거뒀다. 방심하는 순간 두산이 오히려 대역전패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관련기사
[김식의 야구노트] 팀워크 깨면 불려간다, 김태형 ‘커튼 리더십’
[준플레이오프 리뷰&프리뷰] 끝내려는 두산, 유희관 왼팔에 달렸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