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北 열병식에 신형 300mm 방사포…환한 표정의 김정은 25분 육성 연설도

중앙일보 2015.10.10 17:36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표정은 밝았다.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에 짙은 남색의 인민복 차림으로 참석한 김 위원장은 25분에 걸쳐 육성 연설까지 했다. “우리 당은 미제(미국)가 원하는 어떤 형태의 전쟁도 다 상대해줄 수 있다”는 게 핵심 메시지다.
 
김 위원장의 바로 왼편에는 중국 권력 서열 5위인 류윈산(劉雲山)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오른편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자리했다.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과 최용해ㆍ김기남 노동당 비서도 주석단에 올랐으나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보이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열병식은 이날 오전에 열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오전 내내 비가 내려 오후3시(평양시간 2시30분)에 시작됐다. 군이 김일성광장에 입장한 후 김 위원장이 주석단에 등장했으며 이어 이영길 총참모장의 시작 보고로 이어져 본격 열병식 행사가 시작됐다.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연설을 할 지 여부도 관심사였다. 열병식에서 짧은 구호만 외쳤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는 달리 김정은 위원장은 장장 25분에 걸친 연설을 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의 푸른 하늘과 인민의 안녕을 억척같이 사수할 만단(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선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노동당 창건일에서 특히 ‘인민생활 향상에 힘쓰는 애민(愛民) 지도자’로서의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 중이다.

김 위원장은 열병식에 앞서 전날인 9일 밤엔 중국의 류 위원과 회동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10일 전했다. 그간 소원했던 북ㆍ중관계가 착착 복원 단계를 밟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류 위원에게 ”중ㆍ조(북ㆍ중) 우의가 ‘대를 이어 서로 전해 내려가기’를 충심으로 바란다“는 축전을 들려 보냈다. 류 위원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중국은 북한과 함께 노력해 6자회담이 이른 시일 안에 재개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관련 당사국들의 이익과 지역안정, 세계평화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역시 “북한이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 생활을 개선하기 우해서는 평화롭고 안정적인 외부 환경이 필요하다”고 공감을 표시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과 류 위원은 회담 후 환한 표정으로 악수를 나누고 기념촬영도 했다.

10일 진행된 인문군 열병 행진은 북한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300mm 신형 방사포도 첫 등장했다. 북한은 국제사회 추가 제재를 부를 수 있는데다 발사시험 실패 가능성도 있는 '장거리 로켓 리스크' 대신 열병식에서 무력 시위를 하는 방식을 택했다. 총 2만여 명의 군 병력이 대규모 퍼레이드를 펼쳤고, 민간 퍼레이드에는 주민 10만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 당국은 열병식과 당 창건 70주년을 대외적으로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외신기자들을 대거 초청했으며 인터넷도 비교적 자유자재로 쓸 수 있게 허용했다. 노동당 창건일 분위기를 한껏 띄워 대외 선전용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평양 현지에서 취재 중인 외신기자들은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리허설을 하러 가는 한복 차림의 평양 여성들이며, 평양 시내에 눈에 띄게 늘어난 택시 기사를 인터뷰해서 기사를 송고하는 등,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취재 환경을 보장받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