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강제 징용의 기억…이들은 왜 일본으로 가야했을까

중앙일보 2015.10.09 11:28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위안부만이 아닙니다. 일제 강점기엔 또다른 아픔이 있었습니다. 탄광으로, 군수물자 공장으로 끌려간 강제징용자들입니다.

14만7870명이 끌려가 6922명이 사망했습니다. 확인된 것만 그렇습니다. 살아돌아온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증언을 들어봅니다.

“탄광에 물이 차서 살이 헐고 짓물렀어. 나도 다리를 짤를라고 했당께. 그래야 돌아올 수 있으니깐.”/이정옥(89)할아버지

“혼자 일하는데 갱도가 무너졌어. 부모님 얼굴이 떠오르고 사고 당해 거적에 덮여 나오던 시신들이 생각나더구만.”/손용암(88) 할아버지

“저녁밥이란 게 밥 한 숟가락에 단무지 세 개가 전부야. 너무 배고파 풀을 뜯어먹었지. 노예도 그런 노예가 없을 거야.”/김정주(84) 할머니

“같은 마을에서 온 동료가 다쳤는데 밥을 안 줘. 자리에 누워서 일을 못 하니까. 결국 굶어 죽었어.”/윤춘기(89) 할아버지

“탄광 안은 온도가 45도가 넘어. 돌이 떨어져서 머리가 찢어지기고 하고. 떨어진 돌에 맞아 죽는 사람도 많았지.”/김만조(89) 할아버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떨어졌는데 청소를 하라 그래. 보니깐 사람이 다 재가 돼 부렀어. 뼈고 뭐고 다 시커매.”/박준구(95) 할아버지

“일본이 패전했는데 집에 안 보내줘, 두 달이 지나서 ‘월급은 나중에 주겠다’며 놔줬는데, 결국 한 푼도 안 줬어.”/박해옥(85) 할머니

박진호 기자
[사진 아태평화교류협회·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