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1년 전담 집필자 두고, 논란의 근·현대사 줄인다

중앙일보 2015.10.09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정부와 새누리당이 추진하고 있는 ‘통합교과서’(국사교과서)는 집필기간 1년을 확보하고, 집필위원은 1년 임기의 역사학자가 전담할 것이라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8일 밝혔다.

정부 고위 관계자, 통합 국사교과서 편찬 계획 밝혀
“검정교과서 땐 필자들 파트타임, 기간도 8개월 그쳐
중립학자로 구성 … 헌법 가치 입각해 공과 다 반영”

 이 관계자는 “검정교과서 체제에선 집필자들이 대부분 파트 타임 필자들이었으며 중학생용 검정교과서의 집필기간이 평균 8개월이었다는 통계도 있다”면서 “통합교과서에선 집필자들이 1년간 국사 교과서 집필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3월 중·고교에 보급하기까진 시간이 촉박하다는 지적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남은 17개월은 집필 기간 1년, 심의기간 3개월, 수정 1개월, 인쇄 1개월의 과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여권 핵심 관계자는 “조선 후기까지는 진보와 보수 진영 간 큰 쟁점이 없는 것으로 안다”며 “통합교과서를 만들게 되면 논란이 될 수 있는 근·현대사는 줄이고 고대사와 중세사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현대사는 헌법적 가치에 입각해 공과를 다루게 될 것이며 집필진도 중립적으로 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업무보고에서 “중·고교 국사 교과서를 국정으로 전환할 경우 국사편찬위원회가 집필진 공모와 교과서를 책임지고 개발하게 하고, 역사학계 외에 학부모와 교육·국어·헌법학자 등 다양한 전문가로 편찬심의회를 구성해 편찬 준거와 집필 단계별 원고를 심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여권 관계자는 “통합교과서 집필위원은 국사편찬위원장이 위촉하게 될 것”이라며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통합교과서 문제에 소극적이란 지적이 있지만 다음주 교과서 대책이 발표되고 정책이 결정되면 고민하지 않고 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확정했느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국감이 끝나면 조속한 시일 내에 (한국사 교과서 발행을 국정·검정 중 어느 쪽으로 할지 밝히는) 구분고시(告示)를 할 것”이라며 “행정예고 후 20일이 지나면 확정고시가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황 장관은 “아직 교육부 장·차관의 결재를 마친 단계는 아니다. 고시를 확정하기 이전에 장관이 내용을 말하면 절차적 문제가 있기 때문에 상세한 말씀을 드리지 못한다”고 했다. 새누리당과 교육부는 11일 오후 역사 교과서 관련 당정협의를 열고 한국사 교과서 발행체제를 논의한다.

신용호·남궁욱 기자 novae@joongang.co.kr

◆관련기사
[단독] 1년 전담 집필자 두고, 논란의 근·현대사 줄인다
여당, 교과서 개선 특위 가동 … 야당, 장외투쟁까지 거론
뒤로 빠진 청와대
황우여 “국감 뒤 국정화 여부 결정” 야당 “뒤통수 치는 일”
여당 “수능 준비 수월” 야당 “시험 어려워져” 교사 “여야 엉뚱한 주장”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