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번역 어플 개발, 1조 클럽에 가입하세요" 100억여원 가로챈 일당 구속

중앙일보 2015.10.08 13:46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투자하면 큰돈을 벌수 있다고 속여 100억여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7월까지 “모바일 번역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1억원을 투자하면 1조원이 넘는 수익이 보장된다”고 속여 피해자 2500여명으로부터 119억원을 가로챈 혐의(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김모(54)씨를 구속하고 황모(57)씨 등 19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강남구 역삼동에 본사를 두고 인천·경기북서·강원·대구·대전·충북 등에 지역 담당자를 파견해 전국 곳곳에서 투자설명회를 열었다. “우리 회사가 모바일 번역 어플을 새로 개발했다”며 “ 2017년 말이면 전 세계에서 30억명이 가입해 자산가치가 510조원이 되고 코스닥과 싱가폴 주식시장에 상장되면 1억원 투자로 1조2300억원의 수익이 보장된다”는 말로 피해자들을 끌어모았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이 주요 범행대상으로 삼은 건 저금리 기조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던 노인과 주부였다. 김씨 등은 피해자들이 잘 알지 못하는 싱가폴 주식시장, 미국 다우존스 등을 언급하고 카카오톡ㆍ페이스북 등을 예로 들며 수익 구조를 설명해 피해자들을 현혹했다.

경찰 관계자는 “은행 금리가 낮다보니 유사수신업체에 현혹되는 피해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단기간에 상식에 어긋나는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투자 권유에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