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리에타 완봉' 시카고 컵스, 피츠버그 누르고 NLDS 진출

중앙일보 2015.10.08 12:32
시카고 컵스가 피츠버그 파이리츠를 꺾고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했다.

컵스는 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피츠버그를 4-0으로 물리쳤다. 컵스 선발 투수 제이크 아리에타는 9이닝 동안 4피안타·11탈삼진·무실점으로 피츠버그 타선을 잠재웠다.

올 시즌 229이닝을 던져 22승 6패, 평균자책점 1.77을 기록한 아리에타는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도 1회 앤드루 맥커친에게 안타를 내준 뒤 6회 피츠버그 트래비스 스나이더에게 중전 안타를 내줄 때까지 안타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투구를 선보였다. 이날 유일했던 6회 1사 만루 위기에서도 스탈링 마르테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병살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컵스는 아리에타의 호투가 이어지는 동안 타선에선 5안타·4타점을 합작한 1번 타자 덱스터 파울러와 2번 카일 슈와버의 활약이 돋보였다. 컵스는 1회 파울러와 슈와버의 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냈고 3회엔 파울러의 안타에 이은 슈와버의 투런 홈런으로 3점 차로 달아났다. 5회에는 파울러가 솔로포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강정호는 휠체어를 타고 부상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부상으로 아쉽게 시즌을 마감했지만 식전 행사에 초대돼 경기 전 양팀 선수단과 함께 소개됐다. 경기 전에는 클럽하우스에서 동료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그러나 피츠버그는 아리에타의 구위 눌려 이렇다할 반격을 하지 못했다. 7회에는 피츠버그 두 번째 투수 토니 왓슨이 9번 타자로 나선 아리에타의 허리를 맞춰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나기도 했다.

컵스는 10일부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디비전시리즈를 치른다. 세인트루이스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 30개팀 가운데 유일하게 100승(62패)에 도달한 팀으로 강력한 우승후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