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노출된 영유아 보통 아이보다 체중 덜 나가

중앙일보 2015.10.08 12:31
미세먼지(PM10)가 많은 곳에서 나고 자란 영유아의 몸무게가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5% 가량 덜 나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8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 천안·아산, 울산 지역의 3~6세 영유아 723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연령 등이 동일한 특성을 가진 인구 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코호트 연구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엄마 뱃속에 있을 때나 출생 후 24개월까지 미세먼지(PM10)에 노출된 정도가 대기환경 연평균 기준(50㎍/㎥) 이상인 영유아들은 그렇지 않은 집단 영유아의 체중보다 5% 적었다. 만 1세(12개월)의 경우 두 집단 간 몸무게 차이가 0.3㎏ 벌어졌고, 만 3세(36개월)와 만 5세(60개월) 역시 0.7㎏, 1.1㎏씩 덜 나갔다.

임신 말기 산모 체내의 비스페놀 A와 수은 등 수치도 아이의 신경인지발달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스페놀 A가 1㎍/L 많을수록 출생 시부터 36개월까지 영유아의 평균 동작점수가 1.3점 낮아졌다. 이 연령대의 평균 점수는 94.5점이다. 비스페놀 A는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성 물질로 내분비계 장애를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은도 1㎍/L 증가할 때 60개월 아이의 인지점수가 0.91점 내려갔다. 평균 점수는 104.4점이다. 유승도 국립환경과학원 환경보거연구과장은 “주기적인 환기와 청소를 통해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고, 젖병 등 유아용품 사용시 친환경 상품을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