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예뻐지려고 뱀 농장에 가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8 12:31
기사 이미지

문근영[사진 일간스포츠]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예뻐지려고 뱀탕까지 먹었다"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 “예뻐지려고 뱀탕 먹고 6시간 물 안 먹었다”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이 첫 방송돼 화제가 된 가운데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에 출연하는 문근영의 과거 발언이 화제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에서는 문근영이 등장하며 이슈가 되고 있으며 이에 과거 문근영이 KBS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와 SBS ‘야심만만’에 출연해 했던 발언이 조명을 받고있다.

‘야심만만’에 출연한 문근영은 당시 방송에서“뭐든 하는 것을 좋아한다. 가령 식당에 가서도 먹어본 음식보다는 안 먹어본 음식을 주문시켜서 먹는 편”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MC는 “신기한 음식 중 무엇을 먹어 봤냐”라고 질문했고 문근영은 “뱀탕까지 먹어본 적 있다. 어릴 때 뱀탕이 미모에 좋다는 얘기를 듣고 호기심이 생겨서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린 시절 태국 여행 중 뱀 농장에 간 적이 있다”라며 “현지 가이드 분이 뱀탕을 내놓으면서 이걸 먹으면 그렇게 예뻐진다고 말해 먹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뱀탕을 먹은 직후 속이 뜨거워지고 부글부글 끓어 물이 정말 마시고 싶었지만 ‘뱀탕을 먹고 3시간 동안 물을 마시지 않아야 뱀탕을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말에 꾹 참았다”며 “3시간으로도 효력이 없을 것 같아 6시간을 참았다”라고 순수한 매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편 문근영은 SBS 새 수목드라마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을 통해 비투비 육성재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은 암매장되었던 시체가 발견되면서 평화로움이 깨진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 문근영[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