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北 여성 장군 TV 화면에 잡혀…여군 지위에선 北이 南보다 한 수 위

중앙일보 2015.10.08 11:28
기사 이미지

[조선중앙TV 캡쳐]

북한 조선중앙TV에 여군 장성이 등장했다. 이례적이다. 방송이 7일 오후 방영한 ‘김정은 동지께 드리는 축하문 채택 모임’ 보도 화면에는 인민문화궁전 장내를 가득 채운 남성 군 장성들 사이에 군복 차림의 단발머리 홍일점 중년여성이 눈에 띄었다. 견장엔 별 하나가 달려, 북한 군 계급에선 소장(남측의 준장에 해당)으로 보인다. 이름 등 구체적 신상명세는 밝혀지지 않았다.

북한의 여성 장성 배출은 남측보다 앞섰다. 북한 군이 여성 장성을 처음으로 배출한 것은 지난 1992년 4월이다. 남측 여성 첫 장군은 2002년에야 나왔다. 주인공은 양승숙 국군간호사관학교장이다.

북한의 첫 여성 장성은 인민무력부 후방총국 군의국 소속 종합병원인 46호 병원장 전구강 소장이다. 북한은 전투병과에서도 여성 장성을 배출했다.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영웅 비행사’ 칭호를 받은 공군 비행사 태선희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지난해 3월 순천 비행장을 찾아 태선희 비행사의 사례를 들며 “여성들도 군사복무를 한 조건에선 간부로 등용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북한에서 남성에게 군 복무는 의무이며 복무 기간은 10년이다. 여성은 의무복무가 아닌 지원 시스템으로, 7년간 복무하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북한 여군 병력은 최소 수만명이며 십수만명으로 집계하는 추정치도 있다. 지난 7월 기준 남측 여군은 9783명이었다.

김 위원장은 여군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인민군 제851군부대 관하 여성 방사포부대의 포사격 훈련을 지켜봤으며, 올해 5월에는 북한의 첫 여성 초음속전투기 조종사들의 훈련을 참관한 후 여성 조종사들과 팔짱을 낀 채 사진을 찍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