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신동빈과 누가 싸울까…화려한 신동주의 소송 자문단 살펴보니

중앙일보 2015.10.08 11:00
8일 오전 11시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라일락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생 신동빈(60) 롯데그룹 회장과의 전면전을 선포한 신동주(61)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부인 조은주씨와 고문단을 이끌고 모습을 드러냈다.

기사 이미지
관심을 끄는 인물은 민유성(61)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이다. 민 회장은 경기고와 서강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뉴욕주립대버팔로캠퍼스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했다. 씨티은행 뉴욕본점 기업금융 지배인, 모건스탠리증권 서울사무소장, 리먼브러더스 서울사무소장 등을 지냈다.


기사 이미지
법무법인 양헌의 대표를 맡고 있는 김수창 변호사도 고문단의일원이다. 미국 뉴욕에 있는 밀뱅크트위드해들리앤드맥클로이(Milbank, Tweed, Hadly & McCloy) 법률사무소 출신으로, 기업구조조정과 인수합병(M&A)이 전문 분야다. 김 변호사는 신동빈 회장 측이 호텔롯데의 경영권을 접수하고 대표이사로 취임하는 과정을 비롯, 롯데그룹의 최상위 지배회사인 광윤사의 주주총회, 일본 롯데홀딩스의 경영권 다툼 등에 대해 자문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지검장을 지냈던 김수창 전 검사장과는 동명이인이다.

기사 이미지
기업자문 변호사 1세대로 꼽히는 조문현(61) 법무법인 두우 대표변호사도 이날 모습을 드러냈다. 조 변호사는 1982~91년 김앤장에서 기업자문 전문변호사로 이름을 날렸다. 이후 우창록 변호사(법무법인 율촌 대표)와 함께 김앤장에서 나와 율촌을 창설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연수원 9기로 미국 뉴욕주 변호사와 한국 변호사를 겸업하고 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