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박병은…"전지현 실물, 판타지영화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0.08 10:11
기사 이미지

라디오스타 박병은[사진 MBC 캡처]


'라디오스타' 박병은…전지현이 손수 씻은 포도 건네줘 입벌려?

박병은이 전지현과의 일화를 전해 화제다.

7일 방송된 MBC 예능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충무로 특집’으로 꾸며져 박혁권 박병은 조달환과 이병헌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박병은은 “‘암살’ 촬영 당시 전지현을 보고 판타지 영화인 줄 알았다”고 말했고, MC 윤종신 역시 “전지현 씨를 보면 빛이 난다”고 공감했다.

또한 박병은은 “분장실에서 전지현 씨가 손수 과일을 씻고 있었다”며 “그쪽에 온 신경이 쏠려 담이 왔었다”고 과거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전지현 씨가 ‘오빠’라고 부르며 손수 씻은 포도를 건넸고, 너무 긴장한 나머지 입이 살짝 열려 큰 실수할 뻔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라디오스타 박병은[사진 MBC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