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교과서 총대 멘 김무성 “일부 책 주체사상 가르친다”

중앙일보 2015.10.08 01:58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오른쪽)가 7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국론 분열을 막고 국민을 통합시키기 위해 역사 교육의 중심을 바로잡는 일에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왼쪽은 원유철 원내대표. [김경빈 기자]


새누리당은 ‘역사 교과서와 역사 교육의 정상화’를 기치로 내걸고 가장 앞줄에서 ‘통합교과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국론 분열 막고 국민 통합시켜야”
공천 룰 갈등 당·청 관계 봉합하고
당 내부 정비 위해 활용 포석도


 김무성 대표가 주도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는 역사 교육 정상화의 첫걸음을 내디딜 때다. 그 첫걸음이 한국사 교과서의 변화”라며 한동안 잠잠했던 역사 교과서 이슈에 다시 불을 붙였다. 7일 오전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선 “현행 역사 교과서는 분단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주관적인 역사관으로 쓴 것이 많다”며 “국론 분열을 막고 국민을 통합시키기 위해 객관적 사실에 입각한 한국사 교과서를 준비하고, 역사 교육의 중심을 바로잡는 일에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서울시내 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단 초청 재외동포정책 포럼에선 “우리 미래 세대가 긍정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를 갖고 도전하기 위해서는 역사 교과서를 국정교과서로 전환하는 수밖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김 대표는 ‘국정교과서’라는 표현을 그대로 사용하며 “김일성 주체사상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있다. 이것을 저희가 막으려고 하는데 굉장히 어렵다. 왜냐하면 우리나라 역사학자들의 90%가 좌파”라고 했다. 오후 이화여대 특강에서도 “일부 편향된 좌파 세력은 우리의 현대사를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가 득세한 굴욕의 역사’라고 가르치고 있다. 여러분도 그 교과서로 배웠을 것”이라고 했다. 이처럼 김 대표가 선봉에 선 건 공천 룰 갈등으로 휘청댔던 당·청 관계를 봉합하고 당 내부 정비를 위해 교과서 문제를 활용하겠다는 의도도 깔려 있다.
실제로 오전 회의에선 공천 룰 갈등 때 김 대표와 삐걱댔던 친박계 중진들이 “역사 교과서가 소수의 편향된 의식을 가진 집필진의 전유물이 돼가고 있다”(이정현 최고위원), “학생들 마음속에 올바른 역사관을 심는 것은 하얀 종이에 새 그림을 그리는 것과 같다”(이인제 최고위원) 등 한목소리를 냈다.

 새누리당은 김을동 최고위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당 역사교과서개선특위를 통해 ‘통합교과서’ ‘교과서 국정화’에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교육부와 조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반면 당내에선 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수도권의 재선 의원은 “지난달 말 정책위에서 관련 논의가 진행됐을 때만 해도 ‘워낙 민감한 문제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는데 지도부가 다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며 “총선을 앞두고 무리하면 안 된다는 우려가 당내에 적지 않다”고 전했다.

비박계 재선 의원은 “한 개의 통합교과서로 가는 것보다는 2~3종 정도로 가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정두언 의원은 “17대 국회 때부터 역사 교과서의 편향 문제를 제기해왔지만 고쳐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라면서도 “국정교과서 체제로 간다는 건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당 핵심 관계자들 중에도 “교육부와 구체적으로 협의한 적이 없어 머리를 맞대봐야 한다” “입법 사항이 아니어서 교육부의 결정에 달려 있다”며 말을 아끼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글=서승욱·이은 기자 sswook@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관련기사
[뉴스분석] 국정화 대신 ‘통합교과서’ 꺼내든 여권
문재인 “국정화는 역사 인식 통제” 예산 연계해 저지 검토
통합교과서 총대 멘 김무성 “일부 책 주체사상 가르친다”
[단독] 노동신문 보도 게재하고 이승만 비하, 대한민국 건국을 ‘정부 수립’ 격하
주무 장관 황우여 소극적 … 집필 시한 10개월 남아 빠듯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