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기암 아내와 특목고생 딸 살해 뒤…

중앙일보 2015.10.08 01:43 종합 10면 지면보기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다세대주택에서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남편이 아내와 딸을 살해한 뒤 자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50대 가장 스스로 결박, 자살한 듯
‘사는 게 힘들다’ 친척에게 유언장

 7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내발산동 이모(58)씨 집에서 이씨와 아내 김모(49)씨, 고교생인 딸 이모(16)양이 숨져 있었다. 발견 당시 세 사람의 시신엔 외상이 없었고 외부인의 침입 흔적도 없었다. 부인 김씨는 안방 바닥에서 천장을 향해 누운 상태였다. 안방 침대에서 발견된 딸 이양의 입에선 거품이 확인됐다. 경찰은 “모녀가 약물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남편 이씨의 시신은 거실에서 발견됐다. 이씨의 손목은 뒤로 묶여 있었고, 발목과 무릎도 헝겊 천으로 묶여 있었다. 머리에는 검은 비닐봉지를 쓰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자살을 하려던 이씨가 마음이 약해질까봐 스스로를 결박한 흔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가 전날(6일) 아내 김씨와 딸 이양을 죽인 뒤 본인은 7일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목고에 다니는 딸 이양이 시험기간인 데도 학교에 등교하지 않자 담임 교사가 전화를 했고, 전화를 받은 아버지 이씨가 교사에게 “아이 엄마가 죽어 경황이 없다”고 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은 이씨가 생활고 로 가족을 살해한 뒤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인 김씨는 말기암 환자로 거동이 힘든 상태였다. 이씨가 숨지기 전 친척들에게 우편으로 보낸 A4 용지 6장 분량의 유언장에는 아내 에 대한 비난이 많이 들어 있다고 한다. ‘아내가 날 속이고 돈을 많이 썼다’는 말을 여러 차례 썼다는 것이다. 이씨는 또 ‘사는 게 힘들다. 부채가 많은데 남은 사람들이 처리해줬으면 좋겠다’는 부탁을 남겼다. 유언장을 받은 김씨의 조카(28)가 이씨 가족에게 전화를 했으나 받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이씨 집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이웃들은 이씨 가족이 기초생활수급자였다고 말했다. 고모(62·여)씨는 “며칠 전 이씨를 만났는데 표정이 밝아 이런 일을 벌일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채윤경·박병현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