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센 염경엽 감독 "선수들 절실했다…준PO도 희망적"

중앙일보 2015.10.08 01:19
"선수들의 절실한 마음이 느껴졌다. 준플레이오프도 희망적이다."


7일 열린 넥센과 SK의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끝내기 실책으로 넥센이 5-4로 이겼다. 넥센은 준플레이오프(5전3승제)에 진출해 두산과 대결한다.


연장 11회까지 이어진 팽팽한 승부였다. 3-3으로 맞선 11회 초 2사 SK는 주자 1,3루에서 포일로 3루주자 나주환이 홈을 밟아 4-3으로 역전했다. 넥센 투수 한현희는 동점이 되자 흔들리기 시작했다. 최정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정의윤에게 안타를 맞아 만루가 됐다. 다행히 브라운을 삼진을 잡아 위기를 모면했다. 넥센은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11회 말 1사에서 김민성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스나이더가 2루타 적시타를 때려 4-4 동점이 됐다. 그리고 2사 주자 만루 기회까지 이어졌다. 타석에 들어선 넥센 윤석민은 SK 7번째 투수 박정배를 상대로 뜬공을 쳤지만 상대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으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5-4로 이겼다. 염경엽 넥센 감독은 "SK에게 끌려가서 어렵게 경기를 했지만 선수들의 이기려는 절실한 마음이 통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희망이 보인다"고 말했다.


-오늘 경기 총평은.
"SK에 끌려가는 면이 있었다. 하지만 평소에는 소심한 고종욱이 과감하게 쳐서 타선을 이끌었다. 또 스나이더가 가을의 사나이답게 좋았다. 투수 조상우에게 승부를 걸었는데 3이닝을 잘 막아주면서 승리의 발판이 됐다. 제일 중요한 건 선수들이 절실한 마음을 가지고 야구를 했다. 그런 모습이 준플레이오프에서 희망이 될 것이다."


-오늘 졌다면 내일도 경기를 해야 했다.
"한 경기로 끝난 건 정말 다행이다. 투수 조상우도 50개 정도 던졌기 때문에 내일 경기를 했다면 어려웠을 것이다. 오늘 선발투수 밴헤켄을 썼지만, 다음 시리즈인 준플레이오프에서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어차피 준플레이오프도 1,2차전보다는 3차전이 중요할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번 승리로 얻은 점이 있다면.
"지명타자로 나간 고종욱(3타수 1안타·1타점·2득점)이 제 역할을 다해줬다. 유격수 김하성은 작은 실수들을 했는데 오늘 졌다면 스스로 부담이 컸을 것이다. 이겨서 그런 걱정을 덜었다."
-앞으로 남은 경기 더 보완할 점은.
"작은 실수들이 나왔다. 5회 나주환이 3루타를 치고 3루에 왔을 때 태그하는 방법이 좋지 않았다. 그런 세세한 부분들을 다시 짚어볼 것이다. 10회에 2사에서 1루주자 박병호가 도루에 실패했는데 작전이었다."


목동=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